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광희문성지, 서울 광희문 순교자 794위 명단 발표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17-12-07 10:54:26 | 조회 : 693

가톨릭신문 2017-12-03 [제3072호, 6면]

 


 광희문성지, 서울 광희문 순교자 794위 명단 발표


학술심포지엄 통해 밝혀
“시신 대부분 거적때기 싸여 광희문 밖에 버려지고 묻혀”



‘잊힌 성지’였던 서울 광희문성지(담당 한정관 신부)에 버려지거나 시신이 묻힌 순교자들의 실체가 처음으로 드러났다.

전주대 서종태(스테파노) 교수는 광희문성지 주관으로 11월 25일 오후 서울 광희동 광희문성지순교자현양관에서 열린 학술심포지엄 ‘광희문성지의 실체 규명과 순교자 영성’에서 박해시기에 순교한 뒤 광희문 밖에 유기되거나 매장된 순교자 794위의 명단을 발표하고 “박해시기 내내 좌·우포도청, 형조의 전옥, 의금부 등에서 순교한 천주교 신자의 시신은 관례적으로 광희문 밖에 버려지고 묻혔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박해시기 순교자 시신의 유기 및 매장과 광희문 밖’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맡아 교회 측 기록과 관변 측 기록을 두루 확인해 한국교회에서는 처음으로 광희문성지의 실체를 밝혀내면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등 참석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그는 광희문성지 관련 순교자 794위의 성격에 대해 “순교자 가족들은 체포 위험과 가난한 형편 때문에 시신을 수습한 경우는 극소수에 불과하고 대부분의 순교자들은 관원들에 의해 밤에 거적때기에 싸여 광희문 밖에 버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794위 중 1984년 20위가 시성됐고 2014년 5위가 시복됐으며 현재 시복절차가 진행되는 하느님의 종 25위가 탄생했다”면서 “지역별로 보면 서울 거주자가 309위, 충청도가 214위, 경기도가 158위 순으로 많다”고 분석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중앙대 원재연(하상 바오로) 교수,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 강석진 신부도 발표자로 나섰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1128 참회와속죄의성당, 북녘 순교자 기도 순례지로  관리자 18-06-22 7
1127 ‘하느님의 종’ 홍용호 주교와 동료 80위 시복자료집 제1집..  관리자 18-06-11 143
1126 근·현대 81위 시복 자료집 간행  관리자 18-06-08 129
1125 평양교구 시복 대상 강영걸 신부 순교에 대한 새 증언 나와  관리자 18-04-18 282
1124 광희문(光熙門) 순교자 현양관 찾아 미사하고 기도하자  관리자 18-04-18 304
1123 복자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 시성된다  관리자 18-03-16 495
1122 독재 저항의 상징 로메로 대주교 10월 시성  관리자 18-03-16 569
1121 성인·복자 유해, 미신의 대상 아냐 _ 시성성 훈령 발표  관리자 18-03-09 568
1120 복자 유스토 다카야마 우콘   관리자 18-02-05 659
1119 이윤일 요한 성인 시성 34주년 세미나 개최  관리자 18-02-02 618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