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인터뷰]2차 대상자 214위는 한국교회 전체의 순교자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13-07-04 10:22:01 | 조회 : 5036

 

[평화신문] 2013. 07. 07발행 [1223호]

 

 

2차 대상자 214위는 한국교회 전체의 순교자

[인터뷰]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위 위원장 안명옥 주교

 

 


▲ 안명옥 주교는 조선왕조 치하 순교자 133위와 근ㆍ현대 순교자 81위에 대한 시복 안건은 이제 시작 단계로 앞으로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한국 천주교회가 신학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더 성숙한 공동체로 새롭게 나기를 기대했다.

 


 하느님의 종 124위 시복건이 상당히 진척된 데 이어 조선왕조 치하 순교자 133위와 근ㆍ현대 신앙의 증인 81위 시복건 통합 추진도 곧바로 이어지게 됐다. 이에 1일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위원장 안명옥 주교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 의미와 특징, 향후 시복추진 일정, 교구별 현양운동 등에 대해 들었다.  

 

 안 주교는 우선 하느님의 종 124위와 최양업 신부 시복추진 상황과 관련, "시성성 신학위원회 심의를 앞둔 124위 시복건은 마무리단계지만, 최양업 신부 시복건은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말했다.

 

 증거자 최양업 신부 시복 안건은 이제 시성성 역사위원회에 제출할 포지시오(심사자료) 작성이 마무리 단계여서 올해 말에 역사위원회 심의를 받을 예정이지만 역사위원회와 신학위원회 심의가 끝나고 교황이 신부의 영웅적 성덕을 승인한다 하더라도 최 신부의 전구를 통한 치유 기적이 더 추가돼야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치유 기적 또한 한국교회 차원의 재판을 거쳐 교황청 시성성의 심의를 통과해 기적으로 인정돼야만 시복이 되기 때문에 그 기간은 앞으로 적어도 10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안 주교는 예상했다.  

 

 안 주교는 또 "조선왕조 치하 순교자 133위와 근ㆍ현대 순교자 81위 시복안건은 현재 기초자료 수집 단계에 불과하며 앞으로 10여 년간에 걸쳐 진행될 사안"이라고 내다보고 "124위는 삶과 순교 사실에 대한 논란이 없는 분들이 주를 이뤘지만, 133위는 삶과 순교 사실에 대한 논란이 있는 분들도 있어 더 많은 시간과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예견했다. 특히 신학적 측면에서 유교와 천주교와의 화해, 더 폭넓은 신앙적 시야가 필요한 연구가 동반돼야 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아울러 20세기 순교자 81위와 관련해선 "전쟁 동안 신앙의 증오로 처형된 분들이 주를 이루는데 이분들 중 최종 죽음이 확인되지 않은 분들에 대한 합리적이고 확실한 죽음의 증거를 찾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안 주교는 강조했다.

 

 안 주교는 시복 대상자 선정 경위와 관련해 "조선왕조 치하 2차 시복대상자 133위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병인박해 순교자들의 경우엔 흥선대원군이 선참후주(先斬後奏), 곧 먼저 베고 나서 나중에 보고하는 방식으로 박해가 이뤄져 순교사실을 뒷받침할 자료가 충분치 않은 순교자들이 시복 대상자에서 많이 누락되는 안타까움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행방불명자의 행적 미확인과 죽음 확인의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논의가 대두된 근ㆍ현대 신앙의 증인들의 경우엔 시성성 관계자의 자문을 받아가며 81위를 선정했다"고 그 경과를 설명했다.

 

 이번에 시복대상자로 선정된 조선왕조 치하 순교자 133위는 △초기 한국천주교회 신앙공동체 형성에 구심점이 되고 큰 영향을 끼친 인물들이 주로 선정됐고 △관련 교구에서 18세기 후반 순교자들의 자료 수집과 연구가 두드러져 병인박해 순교자들이 많이 선정됐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또 병인박해 순교자들 가운데 부부 순교자가 7쌍이나 되는 점도 두드러진 점이라고 지적했다. 81위의 특징으로는 신앙을 증오하는 근ㆍ현대 특정 집단이나 이념에 의해 살해된 경우에 해당되는 순교자들이 주로 선정됐다는 점을 들었다.

 

 안 주교는 특히 2차 시복 대상자인 133위와 81위는 특정 교구의 순교자일 뿐 아니라 한국천주교회 전체의 순교자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기에 모든 교구가 다 함께 시복에 힘과 정성을 모아야 하며 시복운동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기도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현양운동은 관련 단체나 교구에서 자발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시복시성은 영적인 일이기에 기도운동이 제일 중요합니다. 또한 그분들의 삶을 본받는 신앙 쇄신이 우리의 일상 생활에서 이뤄지도록  하자는 것이지요. 나아가 한국 순교자들에 대한 시복 추진을 통해 시복시성의 기본 가치와 정신을 우리 안에서 이뤄지도록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단순한 호기심이나 차분하지 못한 마음가짐을 멀리하고 하느님의 인도와 섭리에 모든 것을 맡기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조선왕조 133위 순교자와 근ㆍ현대 81위 순교자의 시복추진은 관련 교구의 요청으로 인해 한국 천주교회 차원에서 시복 조사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설명한 안 주교는 "이를 교황청 시성성이 각각의 단일 안건을 승인한 것"이라고 밝히고 "너무 많은 순교자들의 시복 추진이 한꺼번에 이뤄져 신자들이 혼란스러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주교는 그러나 "시복시성은 특별한 일이 아니라 우리 믿음과 삶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야 하며, 영원한 생명에 대한 증거와 선포라고 봐야 한다"고 신자들에게 당부하면서 "관련 교구에서 지속적으로 시복시성을 요청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먼 미래에는 주교회의 차원이 아니라 각 교구에서 자체적으로 시복시성을 추진해야 하는 숙제도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pbc.co.kr

   
베네딕토회의 '하느님의 종' 38위 명단  관리자 15-10-22 4108
근현대 신앙의 증인 81위 명단과 사진  관리자 15-08-19 4906
[기도문]124위 한국 순교 복자 호칭 기도  관리자 14-11-03 4517
[124위]복자 124위 초상  관리자 14-08-20 7724
124 [신간안내] 하느님의 종 81위 시복 자료집 제2집  관리자 19-04-24 424
123 [사진] 하느님의 종 홍용호 주교와 동료 80위 현장조사 시작  관리자 19-03-06 680
122 [신간안내] 하느님의 종 81위 시복 자료집 제1집   관리자 18-05-29 1738
121 [신간안내] ‘하느님의 종’ 이벽 요한 세례자와 동료 132위..  관리자 18-04-20 2235
120 [시성성 훈령] 교회의 유해: 진정성과 보존   관리자 18-02-21 1811
119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 아빠스와 동료 37위’ 시..  관리자 17-10-18 2272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